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조보아 "'사온' 속 '감정 폭력' 표현, 굉장히 신선했다"

12/19/2017 | 09:15:11AM
조보아
조보아가 스타'패션 매거진 '인스타일' 1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지난 봄 '정글의 법칙'에서 보여준 털털하고 발랄한 매력을 하와이에서도 가감 없이 보여줬다는 후문.

"원래 자연을 정말 좋아해 하와이에서도 와이키키보다 오래된 시골 마을과 자연이 좋았다"고 소감을 밝히며, "벌레를 무서워했는데, '정글의 법칙'으로 정글에 한 번 다녀오고 나서는 벌레가 있어도 이렇게 살짝 잡아서 멀리 놔주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앞으로도 "그때그때 제 나이에 맞는 연기를 하며 사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밝힌 조보아는 얼마 전 마무리한 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시작하기 전 가진 기대와 욕심에 비해 많은 것을 보여주지 못해 아쉬움이 많이 남는 작품이라고. 하지만 "모두 모난 구석 하나 없이 좋은 선후배를 만났다"고 말하며, "연기를 하면서 '이게 맞나?' 아리송할 때가 있는데, 선배들이 앞에서 고개를 끄덕끄덕하거나 눈으로 맞다고 말씀해주신다. 그럴 때 안도감과 성취감이 생긴다"며, 함께 연기한 연기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또 워낙 팬이기도 한 하명희 작가와 함께할 수 있었던 것도 좋았다고."작가님의 대사는 감성적이고 서정적이어서 여자의 가슴을 쿡쿡 찌른다. 대본을 볼 때 제 부분만 보기보다는 전체 내용이 궁금해 신나게 읽어보았다"는 것. 지금도 생각나는 신은 5년 동안 좋아했지만 마음을 알아주지 않는 온정선을 몰아붙이는 장면. "온정선이 지홍아에게 하는 '난 네 감정에 내 책임 없어. 더 이상 나한테 감정 폭력 쓰지 마'라는 대사가 기억에 남는다"고 이야기하며, '감정 폭력'이라는 표현이 굉장히 신선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실제 조보아가 원하는 사람은 온정선 역보다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 같았던 일명 '호구'최원준 역. "'호구'라는 말의 의미는 좋지 않지만, 그만큼 나에게 푹 빠져 사는 사람과 열정적인 사랑을 하고 싶다. 사랑을 받다 보면 그만큼 또 사랑을 줄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조보아의 화보와 인터뷰는 '인스타일' 1월호와 '인스타일' 웹사이트(www.instylekore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관련 기사보기
다니엘 헤니, LA에서 보내는 일상 '완벽 비주얼'
'아이언맨3', 개봉
박찬욱 '스토커', 극장당 수익 1위 '이변'
'스토커', 로테르담영화제 폐막작 선정..전세계 '주목'
송승헌, 차기작 영화 ‘전령’위해 검술연습 돌입
‘용의자X’, 부산국제영화제 공식초청..‘최초공개’
[영화 리뷰] 막강한 화면, 善·惡 대결은 더 혼돈
졸리, '잠자는 숲속의 공주' 마녀변신..여러 실사판 등장
전지현 "김혜수와 바스트 사이즈부터 상대가 안돼"
'도둑들'의 스타들, 한 자리에 모두 모였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기봉이' 흉내 개그, 시청자들이 화났다 MBC 예능 '전지적 참견시점'이 장애인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7일 배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