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이선빈 “걸크러시? 주눅들지 않아 기 센 편”

11/21/2017 | 12:00:00AM
이선빈 “걸크러시? 주눅들지 않아 기 센 편”
브라운관과 스크린, 광고계를 접수하며 올 한해 가장 주목받은 신예로 떠오른 이선빈의 발리 화보가 공개되었다.

패션매거진 '그라치아' 12월호를 통해 공개된 화보에서 이선빈은 그간 화보에서 보여준 걸크러쉬 이미지에서 벗어나 여성스럽고 매혹적인 눈빛을 선보이며 갈채를 받았다. 발리 호텔 인디고 쓰미냑 비치(Hotel lndigo Bali Semynak)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이선빈은 다양한 패션 아이템과 스타일링을 변화무쌍한 포즈와 무드로 소화해 ‘화보장인’ 반열에 올라섰다는 후문이다.

화보 촬영 뒤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선빈이 가진 ‘걸크러쉬’ 라는 이미지에 대해선 “주눅들지 않아서 기가 좀 세 보인다는 말을 많이 듣는 것 같아요. 그런데 실제로 만난 분들은 전혀 아니라고 해요. 너무 털털해서 주변분들이 걱정할 정도에요.” 라고 답했으며 “2018년엔 다 잘 하는 사람’이라는 말 듣고 싶어요. 무엇보다 지금 촬영하고 있는 영화 ‘창궐’ 연기를 잘 해내고 싶어요.”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이선빈은 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 종영이후 현빈, 장동건 주연의 영화 ‘창궐’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되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선빈의 연기와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인터뷰와 매력적인 화보는 '그라치아' 12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관련 기사보기
헬로비너스, 겨울 여신들로 변신..강아지들과 이색케미
"매혹의 아우라"…홍은희, 불변의 여신미모
"볼수록 빨려든다"…정우성X곽도원, 동갑내기 케미스트리
"매력 화수분" 김태리, 자꾸 보고싶은
"세아이 엄마 맞아?" 이요원
정려원 "실제론 굉장히 소심하고 예민, 마이듬과 달라"
“여신의 품격”…서예지, 시드니 홀린 파격 의상
"청순or섹시"..설현, 팔색조 아름다움
수지 “배우·가수 구분 압박감 있었지만 인정했다”
이성경 “신뢰 주는 배우 되는 것이 가장 우선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