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박주미 "소소한 것에 감사..무리한 다이어트 안한다"

08/08/2017 | 12:00:00AM
박주미
박주미가 우아한 자태로 청초한 매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박주미는 일본의 교도통신이 발간하는 한류 매거진 '더 알고 싶다! 한국 TV 드라마'와 화보를 진행했다. 현재 일본에서 방영 중인 드라마 '옥중화'의 인기와 함께 ‘정난정’ 역으로 출연한 박주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 공개된 화보 속 박주미는 화이트 톤의 러플 원피스와 패턴이 있는 스카이 블루 컬러의 원피스 차림으로 수수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했다. 특히, 우아한 미소를 머금은 채 깊이 있는 눈빛으로 청초하고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박주미는 “최대한 일이 없는 날에는 피부가 쉴 수 있도록 하고 자외선 차단제도 외출이 없을 때는 바르지 않는다. 피부가 편하게 쉴 수 있어야 중요한 날 메이크업을 했을 때 비비크림 하나만으로도 광이 날 수 있다. 대신 아이크림은 젊었을 때부터 꾸준히 발라 왔다”며 본인만의 피부 관리 팁을 전했다.

또, “소소한 것에 감사하면서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무리한 다이어트나 체형관리를 하느라 스트레스를 받는 대신 밸런스 조절을 한다. 전날 짜게 먹었다면 다음날은 피한다던지 하는 식으로. 격렬한 운동보다는 요가와 같은 혈액순환을 돕는 스트레칭을 꾸준히 한다”며 변함없는 미모의 비결을 밝혔다.

관련 기사보기
“영원한 여신”..김희선, 독보적 우아미
"마음도 따뜻한 그녀"..김규리, 몽골 저소득층 도와 재능기부
박시연, 미공개컷도 ‘그뤠잇’..여신미모
‘청량미인’...박소담, 無결점 피부란 이런 것
이시영, 훈남 남편과 행복 미소...웨딩화보 공개
신세경, 쇄골 라인 무슨 일이야..'방콕서 고혹'
서예지 "배우로서 날 보호하지 않을 것" 소신
이엘 "'차기작서 진한 화장 지우고 힘 뺐다"
이제훈 "배우가 역사적 사실 전하는 것, 의미 있는 일"
"이 분위기, 매혹"…김희선, 가을 여신의 품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