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밀레니엄2' 주연 각축

03/14/2017 | 09:09:24AM
'밀레니엄2' 주연 각축
할리우드 영화 '밀레니엄:여자를 증오한 남자들'(이하 밀레니엄2)의 속편이 돌아온다. 하지만 루니 마라는 아니다.

EW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소니는 '밀레니엄2'가 제작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데이비드 핀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전펀이 개봉된 지 6년여만이다.

'밀레니엄2'는 스티그 라그손의 '밀레니엄:불을 가지고 노는 소녀'와 '밀레니엄:벌집을 발로 찬 소녀'가 아닌, 다비드 라게르크의 2015년 발매된 '밀레니엄' 후속작 '거미줄에 걸린 소녀(The Girl in the Spider’s Web)를 원작으로 한다.

전편의 주인공이었던 루니 마라는 다시 출연하지 않는다. 그래서 새로운 여주인공을 캐스팅해야 하는데, 세 명의 여배우가 거론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여배우들은 나탈리 포트만, 스칼렛 요한슨, 그리고 알리시아 비칸데르다.

연출은 '맨 인 더 다크'를 연출한 페데 알바레즈가 맡는다.

관련 기사보기
이요원, 원조 도시녀
구혜선, 봄의 여신
앤 해서웨이, 우아美
사임당의 이영애, 미모와 품성에 반해
유승옥, 몸매천재
라라랜드, 아카데미 최다 노미네이트
지금, 공유를 공유하라
캐리녀, 김민지
크리스마스에 떠난 조지 마이클
한채아 인형 미모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