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스케치북’ 딘 "엑소 ‘으르렁’ 프로듀서 제안으로 작곡가 데뷔"

01/08/2016 | 02:02:11PM
‘스케치북’ 딘
딘이 가수가 아닌 작곡가로 먼저 데뷔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8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서는 R&B 아티스트 딘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딘은 가수를 꿈꾸다 작곡가로 먼저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딘은 “만들어놨던 곡을 기획사에 넣었다가 안돼서 낙담하고 있던 중 어쩌다 보니 건너건너 미국에 있는 당시 저스틴 비버 프로듀서 분한테 가게 됐다”라고 말했다. 딘이 언급한 프로듀서의 정체는 엑소의 ‘으르렁’을 프로듀싱하기도 한 신혁이었다.

이어 딘은 “그 분한테 같이 작곡을 해보자는 제안을 받게 됐고, 아티스트를 꿈꾸고 있었지만 미국 시장에 대한 열망도 있었기 때문에 같이 작곡가로 시작하게 됐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스케치북’에는 터보, 옥주현, 딘 등이 출연했다.

관련 기사보기
'앤트맨과 와스프' 개봉 18일만에 관객 500만명 돌파
'기봉이' 흉내 개그, 시청자들이 화났다
그룹 방탄소년단, 빌보드차트 앨범↓ 27위·싱글↑ 65위
'5년 열애' 조정석·거미, 올 하반기 결혼한다
장근석도 동참…연예계 아이스버킷 릴레이 '훈훈'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첫 방부터 대박 예고
블랙핑크, 데뷔 22개월 만에 첫 미니앨범
김흥국, 가수협회 전 임원에 '상해 혐의' 또 고소돼
박유천 결혼, 없던일로…남양유업 외손녀와 결별
김희선 딸 그림, 9살 미술 천재…화가로 데뷔하나
comments powered by Disqus
'기봉이' 흉내 개그, 시청자들이 화났다 MBC 예능 '전지적 참견시점'이 장애인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7일 배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