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스케치북’ 딘 "엑소 ‘으르렁’ 프로듀서 제안으로 작곡가 데뷔"

01/08/2016 | 02:02:11PM
‘스케치북’ 딘
딘이 가수가 아닌 작곡가로 먼저 데뷔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8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서는 R&B 아티스트 딘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딘은 가수를 꿈꾸다 작곡가로 먼저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딘은 “만들어놨던 곡을 기획사에 넣었다가 안돼서 낙담하고 있던 중 어쩌다 보니 건너건너 미국에 있는 당시 저스틴 비버 프로듀서 분한테 가게 됐다”라고 말했다. 딘이 언급한 프로듀서의 정체는 엑소의 ‘으르렁’을 프로듀싱하기도 한 신혁이었다.

이어 딘은 “그 분한테 같이 작곡을 해보자는 제안을 받게 됐고, 아티스트를 꿈꾸고 있었지만 미국 시장에 대한 열망도 있었기 때문에 같이 작곡가로 시작하게 됐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스케치북’에는 터보, 옥주현, 딘 등이 출연했다.

관련 기사보기
나플라,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 우승
장윤정·도경완, 두 아이 부모됐어요
신성일, 영화가 인생이었고 인생이 영화였다
엘리 굴딩, 세상에 이런 음성이···
데뷔 19년 보아, 이제 겨우 32세
가수 현아, 큐브와 계약해지
태양 '링가링가' 1억뷰···빅뱅 억대 뮤비 15편
"그림 같은 비주얼"…설리, 몽환적인 분위기
주차장 교통사고 인증샷…정가은, 또 구설
'남자친구 폭행 의혹' 구하라, 입원 중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