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부동산 프랜차이즈의 허와 실

10/15/2018 | 03:14:39AM
부동산 프랜차이즈의 허와 실
Photo Credit: pickupimage.com
미국이나 세계어디에나 프랜차이즈의 비지니스의 성공 모델이 많이 있다.

특히 외식업 종류가 대세를 이루고 있는데 뭔가 대규모로 운영하면서 경영이나 두뇌 파트는 본사에 있으면서 비지니스의 성공 모델을 만들어 어디에서나 그것을 똑같이 적용해 또 다른 성공을 일으켜 가면서 브랜드 네임을 키워가는 것이 프랜차이즈 이다.

처음에 창업으로 시작하지 않은 만큼 많은 수고를 절약할수 있는 장점이 있어 돈 있으신 분들이 쉽게 성공한 모델만 보고 덥석 달려 들었다가 잘 되신 분들도 계시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이 더 많다고 볼 수 있다.

대세를 이루는 외식업외에도 부동산의 프랜차이즈도 있다. 예를 들면 리맥스, 켈러 윌리암스, 와이커트 등 대부분이 미국 캄페니가 대체적으로 많다. 근데 미국은 특히 각 주마다 법이 다르고 계약 폼이 다르고 심지어 카운티마다 요구하는 계약서가 다를때가 많다. 게다가 지역적으로 부동산 데이타를 관할하는 캄페니가 다 다르고 또 각기 다 다른 포맷으로 그것들을 운영하기에 그것들을 다 관할해 전국 프랜차이즈를 할려면 막중한 경비가 든다. 그럴려면 정말 동네마다 그 프랜차이즈가 있어 그 들어 오는 경비로 높은 질의 부동산 본사로서의 부족함이 없이 운영을 해야한다.

하지만 한국사람들이 몰려 사는 특정 몇 지역을 빼고는 대부분의 한국사람들은 여기 저기 많이 흩어져 살고 있다. 그것들을 일일히 챙겨 좋은 질의 서비스를 본사에서 제공해 주기에는 턱 없이 모자른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면 이름만 쉐어 한다는 것 외에는 정말 아무것도 해 줄수 없는 것이 특히 한인 부동산 프랜차이즈의 현실이 아닌가 싶다.

그래서 그동안 이 워싱톤 지역에서 워싱톤뉴스타로 오랜 세월 한인사회의 꾸준한 사랑과 신뢰를 받아온 워싱톤 뉴스타가 이제는 우리 자체 브랜드 네임인 자이안트 부동산으로 탄생하게 되었다. 우리 워싱톤 지역의 미주 한인들에게 좀더 나은 서비스를 위해 믿고 맡기를 수 있는 부동산이 될려고 더 큰 도약을 하게 되었다.

끝으로 20여년 동안 이 워싱톤지역의 선두 부동산으로서 손색이 없이 달려온 워싱톤 뉴스타가 이제 자이안트 부동산에서 새롭게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문의 (703)975-4989 <자이언트 부동산>

관련 커뮤니티
집을 단기 랜트 주는데 있어 새로 생긴 법 과 세금
환경보호 정책의 변화와 부동산
이민자들의 부동산 이대로 가도 되는가
지금 집 내놓기 너무 늦었지요?
No Pet 인데 서비스 개를 갖고 있다 한다--- 어떻게 하지?
금리를 향하고 있는 부동산을 읽어라
워싱턴 지역 미동부지역 한인 부동산 매물 렌트 정보
셀러가 집을 팔 때 해야할 일
주택구입시 들어가는 비용에 관한 상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